넷마블, ‘나이츠크로니클’ 일본 시장 흥행 신호탄 쐈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3D 턴제 RPG(역할수행게임) ‘나이츠클로니클’이 일본 출시 3일 만에 현지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무료 1위,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20위권에 오르며 인기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고 금일 밝혔다. 넷마블은 ‘나이츠크로니클’을 지난 3월 2일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50만 사전등록을 기록하며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나이츠크로니클’은 출시 3일 만인 지난 5일 현지 모바일 양대마켓 인기무료 순위 1위,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25위에 오르는 등 흥행 돌풍을 불러일으키며 일본 모바일 게임 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세븐나이츠’로 일본 시장에서 확실한 성공 노하우를 축척한 넷마블이 현지에 직접 서비스하는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업계의 기대를 모은바 있는 이 게임은 시네마틱 연출과 하이퀄리티 3D그래픽을 바탕으로 △친구와 함께 플레이할 수 있는 리얼타임 멀티플레이 △윤회전생을 소재로 한 깊이 있는 스토리 △10인 10색의 필살기를 가지는 다양한 캐릭터 등이 특징인 게임이다.

넷마블 이현숙 사업본부장은 “일본 게임 이용자를 위한 ‘나이츠크로니클’만의 독특한 콘텐츠에 ‘세븐나이츠’로 축적한 일본시장에서의 성공 노하우를 접목 시킨 것이 주효했다고 생각한다”며 “일본 시장에서 오랜 시간 동안 사랑 받을 수 있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서비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2월 일본시장에 출시해 1,000만을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한 ‘세븐나이츠’는 일본 앱스토어 최고 매출 3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일본 구글플레이 ‘2016 베스트 게임’에 선정 되는 등 현지 국민 모바일 RPG 반열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