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학도가 사업PM이 된 사연은? 넷마블게임즈 차은애님

넷마블 사업PM은 어떤 일을 할까요?
사업PM은 게임이라는 제품을 상품으로 만드는 직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게임의 소싱, 론칭, 마케팅, 운영 등 여러 과정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커뮤니케이션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용자분들께 넷마블 게임의 재미와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매 순간 열정을 불태운다는
넷마블게임즈 사업PM 차은애님을 만나 뵙고 보다 자세한 직무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만나보시죠!

차은애님은 넷마블에서 사업PM으로 첫 커리어를 시작했고 다양한 RPG장르의 프로젝트를 거쳐
현재는 열심히 론칭 준비 중인 신규 MMORPG의 PM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Q. 넷마블의 사업PM이 하는 일에 대해 설명한다면?

PM(Project Manager)은 제품이 잘 팔릴 수 있도록 상품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넷마블의 사업PM은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이용자 시각으로 일하는 마케터라고 볼 수 있어요.
이용자 시각이 가장 핵심 포인트인데요! 비유를 하자면 게임 론칭 전은 영화 편집사, 운영 시에는 PD와 같은 역할을 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일정 관리부터 이용자 시선으로 게임의 나아갈 방향을 제안하고 서비스를 준비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Q. 사업PM 직무를 선택하게 되신 사연이 궁금합니다.

전공은 건축학과로 5년 동안 건축설계만 공부했지만 평소 선후배들과 게임을 많이 했었어요.
그러다 ‘넷마블’에서 신입공채가 시작된 걸 보고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덜컥 지원하게 됐어요.
당시 게임을 좋아하는 저에겐 게임회사는 꿈의 직장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사업PM이란 직무에 대해 자세하게 알지는 못했고, 게임을 하면서 재밌게 일을 할 수 있을 거란 생각만 하고 도전했어요.
결과적으로 보면 제 예상이 적중한 것 같아요. 넷마블의 사업PM으로서 여전히 신나게 일하고 성장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 넷마블 타워 20층 ‘ㅋㅋ다방’

Q. ‘건축’과 ‘게임’의 비슷한 점이 있다면?

의외로 두 분야 간의 닮은 점이 많은 것 같아요. 건축을 할 때 컨셉에 맞춰 설계를 하고 구조적으로 구현해야 하는데,
게임도 기획부터 실제 빌드로 나오기까지의 과정을 보면 서로 유사한 점이 있어요.
특히 내 마음대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 모든 과정에서 이용자에 대한 배려가 들어있어요.
결과적으로 ‘이용자들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함’이라는 뚜렷한 목적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두 분야 모두 매력이 큰 것 같아요.

Q. 넷마블에서 근무하면서 가장 재밌게 진행했던 프로젝트가 있다면?

물론 지금 담당하고 있는 프로젝트가 가장 재미있긴 한데요.
과거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에 꼽자면 아무래도 처음으로 맡았던 ‘드래곤가드S’인 것 같아요.
신입시절 모르는 것이 많을 때부터 직장 동료분들에게 많이 배워가며 진행한 프로젝트였어요.
이때의 경험들로 정말 많은 성장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Q. 업무를 진행하시면서 가장 성취감을 느꼈던 때는 언제인가요?

결과 지표가 실제 생각했던 대로 나타났을 때가 가장 성취감이 큰 것 같아요.
신규 업데이트를 했을 때 이용자분들의 반응이 좋고 지표 순위까지 높으면 그만큼 뿌듯한 일이 없어요!
업무 진행 시 이용자 시각으로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하는 편인데,
게임 푸시를 보내거나 웹뷰 SB를 구상할 때도 어떤 식으로 해야 반응이 좋을까 고민하며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하곤 합니다.
이용자분들이 공식 카페에서 담당하고 있는 게임에 대해 이야기하시는 걸 보면서 흐뭇합니다.

Q. 사업PM 직무를 꿈꾸는 분들에게 필요한 역량은 무엇일까요?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다양한 부서의 동료들과 일을 하는 사업부의 업무 특성상 커뮤니케이션 역량은 필수입니다.
혼자서만 일을 잘해서 되는 것이 아닌, 전체 개발사와 유관부서들과 함께 공통의 생각으로
게임을 만들어 나가는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에 커뮤니케이션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고 생각해요.

▲ ‘ㅋㅋ다방’ 안쪽에 위치한 ‘ㅋㅋ책방’ 

Q. 업무를 하면서 어려운 부분도 있었을 텐데, 어떻게 극복하셨나요?

항상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려고 노력하지만 때론 힘든 부분도 있습니다.
업무로 스트레스를 받을 땐 피아노를 치거나 운동을 하는 등 잠깐이라도 나만의 시간을 가집니다.
그렇게 하면 마음도 편해지고 내가 어떤 일로 힘든 지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더라고요.

Q. 사업PM이 되고 싶은 분들을 위해 조언을 드린다면?

게임을 많이 해보세요. 작게 느껴질 수 있지만 실제 업무를 진행하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단순히 글로 접하는 게임은 핵심적인 감성을 자극할 수 없어서 직접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어떤 점이 좋고 안 좋은지에 대해 간단하게 분석을 하는 편입니다.
그렇게 하다 보면 나만의 인사이트로 계속 채워지는 것 같습니다.

Q. 넷마블 정신인 열정, 도전, 혁신, 일류 중 자신과 가장 어울리는 키워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저에게 어울리는 키워드는 ‘열정’이 아닐까 싶어요. 저는 많은 도전을 위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해요.
일류 인재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해야죠!

Q. 즐겁게 일하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다면?

모든 일에 가치 부여를 하는 편이에요. 제가 하는 일이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면 정말 재미없고 하기가 싫어지거든요.
내가 하는 일이 가치 있다고 생각하면 작은 일이라도 즐거워져요.
저는 아침마다 오늘 할 일을 정리하는데 그 사이에 꼭 쉽게 처리할 수 있는 일을 끼워 넣어요.
간단한 일부터 해결하고 나면 하루를 시작할 때 자신감이 생기는 것만 같아요. 그런 식으로 하나씩 일에 대한 성공률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Q. 차은애님에게 ‘넷마블’은 어떤 곳인가요?

기회의 땅이라고 생각해요! 넷마블은 하고 싶은 일이 많은 저에게 무대를 제공해주는 곳인 것 같아요.
자신이 마음만 먹으면 많은 일들에 도전하며 성과를 낼 수 있는 곳이라서 저도 그 무대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있는 것 같습니다.

■ 다른 인터뷰도 보고 싶다면!
‘모두의마블’로 전 세계인을 사로잡다! 넷마블엔투 PD 김경민님
뼛 속까지 게임 개발자! 넷마블몬스터 김세연님
게임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남자, 넷마블몬스터 게임 디자이너 이진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