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챌린저’ 경쟁률 26대1…역대 최고

넷마블은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 챌린저’ 11기 모집 경쟁률이 최고 수준인 26대1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마블챌린저는 기수당 최소 6명에서 최대 10명까지 선발하며, 지난달 30일부터 시작한 11기 모집에는 약 20일 동안 260여 명이 지원했다. 모집 경쟁률은 매년 상승 추세다. 2016년 8기는 10대1, 2017년 9기는 25대 1를 기록한 바 있다.

2013년부터 시작한 마블챌린저는 대학생들이 넷마블 홍보와 마케팅 실무에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1기부터 9기까지 총 76명의 수료생을 배출했으며, 이들 중 게임업체에 취업한 비율은 49%로 게임업계 대표 대학생 대외활동으로 자리매김했다.

넷마블 배민호 뉴미디어팀장은 “마블챌린저는 훌륭한 게임인재들을 배출하고 있는 게임업계 최장수 대학생 서포터즈 프로그램으로 매년 지원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게임을 사랑하고 열정 넘치는 대학생들이 게임업계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블챌린저는 게임인을 꿈꾸는 대학생들이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뉴미디어 콘텐츠(이미지, 영상) 기획 및 제작 ▲온오프라인 PR/마케팅 ▲게임리뷰 및 트렌드 분석 ▲사회공헌활동 참여 ▲실무자 멘토링 등 다양한 실무경험을 제공한다.

넷마블은 발탁된 마블챌린저에게 매월 활동비, 넷마블 캐시 등을 지원하고, 게임 업계로 진로를 모색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수료증도 발급한다. 마블챌린저 출신이 넷마블 공채에 지원할 경우에는 우대한다.

11기 모집은 지난 19일 완료했으며,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오는 28일까지 선발한다. 다음 12기는 오는 6월 모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