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넷마블] 일상으로 복귀! 여름휴가 후유증 극복법


안녕하세요? 건강한 넷마블, 강한 넷마블! 보건관리자 이예림입니다. 모두들 휴가는 잘 다녀오셨나요?
휴가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 며칠간 꾸벅꾸벅 졸리고 온몸의 힘이 빠지는 것 같은 느낌을 경험한 적이 있으신가요? 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멍한 상태가 지속되어 업무에 집중하기 어려워지는 경우가 있으셨나요?
이런 증상들을 휴가 후유증이라고 하는데요, 휴가 후 일상에 돌아온 후 우울감, 집중력 감소, 무력감, 피곤, 졸림, 소화불량, 복통 등의 증상 등이 발생하는 것으로 휴가 기간 동안의 생활패턴 변화로 일상생활에 적응하는 것을 어렵게 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그럼 대표적인 휴가 후유증 증상과 대처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 고열
여행지에서 돌아온 후 사람에 따라서는 2~3일간 가벼운 미열이 나는 경우가 있어요. 이것은 여행지나 승용차, 비행기 안에서의 지속적인 에어컨 바람과 바깥 기온의 차이 등에 의한 인후염 등의 바이러스성 감기가 대부분의 원인이죠. 증상은 기침이나 인후통이 동반될 수 있고, 소아의 경우 열만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동남아시아나 열대 아프리카 여행 후 고열, 오한, 두통, 관절통이 생기면 말라리아나 뎅기열 등의 유행 감염병 확인을 위하여 진료를 꼭 받아야 합니다. 말라리아 예방약을 먹고 있는 경우라면 귀국 후에도 한 달간은 약을 계속 복용해야 하고요. 해외여행에서 귀국한 후 3개월 이내에 발열, 설사, 구토, 황달, 임파선 종창, 피부 발진 등을 보이면 바로 병원을 방문하여 해외 어느 곳을 다녀왔는지 자세하게 설명을 하고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또 장기간 해외에 머물다 귀국한 경우에도 건강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 설사
바캉스 후유증 중에서 가장 흔한 질병이 급성복통, 설사, 구토를 동반하는 급성 장염과 바이러스성 장염입니다. 대개 설사가 멎을 때까지 찬 음식이나, 우유 같은 유제품을 피하고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면 며칠 이내에 저절로 회복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물은 꼭 끓여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혹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을 때는 적절한 항균제가 필요하므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 소변량이 현저하게 줄 정도로 탈수가 심할 때
▪ 고열이나 오한을 동반할 때
▪ 설사에 점액이나 피가 섞여 나올 때(세균성 장염 등 의심)
▪ 어패류를 먹고 12시간~3일 후 다리에 출혈, 수포가 형성될 때


■ 눈병, 귓병
수영장에서 감염되기 쉬운 유행성 눈병은 세균성이 아닌 바이러스 질환이 대부분입니다. 보통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어른의 경우 눈에만 증상이 나타나고 아이들은 감기와 같은 증상을 함께 보이는 경우가 흔한데, 주로 7~10일 정도 지나면 저절로 회복됩니다. 유행성 결막염은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가족 중 눈병환자가 발생하면 손 씻기, 수건 따로 쓰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주셔야 합니다. 간혹 세균성 결막염 등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으므로 증상이 심해지면 안과를 방문하여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게 좋습니다.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 많이 생기는 귓병은 대부분 물놀이 후 귀를 후벼 상처가 나면서 세균감염으로 인한 외이도염으로 귓속 외이도 점막이 붓고 통증이 심하며 진물이 흐릅니다. 항생제 연고와 함께 약도 복용해야 하므로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료를 꼭 받아야 합니다. 여름철에 종종 발생하는 응급상황으로 귀에 벌레가 들어가는 경우가 있는데, 고막에 이상이 없는 사람이면 귓속에 올리브유, 글리세린을 넣어주는 응급조치로 벌레를 죽일 수 있으나 죽은 벌레는 반드시 병원에서 제거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 수면장애
여름휴가 후에는 수면장애나 피로, 입술에 물집이 잡히는 구순염, 혹은 구내염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사람은 수면과 각성 주기, 호르몬 분비주기 같은 생체리듬이 일정하게 유지돼야 하는데 휴가기간 동안 과도한 활동이나 수면부족 상태로 생체리듬이 깨졌기 때문이죠. 인체의 생체리듬을 주관하는 사령탑은 대뇌 깊숙이 위치한 시상하부로서 정해진 시간에 맞춰 각종 호르몬 분비를 명령하므로 ‘생체시계’라 불리기도 하는데요, 피서지에서 밤 늦도록 놀다가 낮에 잠을 자는 생활을 반복하게 되면 이 호르몬 분비주기의 불균형으로 생체리듬이 파괴되는 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주로 헤르페스 구내염이나 대상포진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현상들을 예방하려면 출근 전 1~2일은 집에서 충분히 쉬는 시간을 가지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휴가 후 적어도 3~4일간은 기상 시간을 질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일찍 자는 것보다 효과적입니다.


■ 피부 손상
일광 화상은 여름철 뜨거운 햇빛으로 인해 피부가 발갛게 달아오르며 화상을 입는 것으로 이런 경우에는 피부에 자극을 주지 말아야 하므로 마사지를 피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물집이 없다면 열기를 식히기 위해 찬물로 씻고, 알로에 제품을 수시로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물집이 생기거나 터진 경우에는 병원에 가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자외선에 의한 피부손상을 막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반드시 사용하고, 선그라스나 모자 등의 소품을 이용해 햇빛을 차단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강한 자외선은 잡티와 기미, 주근깨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피부의 탄력성을 유지하는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위축시켜 잔주름을 만들어냅니다. 또 많은 땀을 흘리게 되면 피부에 피로가 누적되고 딱딱하게 굳는 각질화가 진행돼 피부노화를 촉진하게 되니 바캉스 후의 피부관리 요령을 간단히 알려드릴게요.

▪ 일광화상
일광욕이 지나치면 피부가 따가우며 심한 경우 물집이 생기게 됩니다. 먼저 찬 물수건이나 차가운 우유로 피부를 진정시켜 줍니다. 그 다음 소염 화장수를 냉장고에 넣어 차갑게 한 후 거즈 등에 묻혀 화끈거리는 부위에 3분정도 올려놓아 열기를 빼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껍질이 일어날 때는 일부러 벗기지 말고 자연스레 벗겨지도록 하고 자주 씻거나 마사지는 피해주세요.

▪기미/주근깨/잡티
대체로 태앙에 의한 피부 혹화 현상은 특별한 치료 없이 자연적으로 탈색됩니다. 화장품 중에는 비타민 C, E 등이 들어있는 제품이 색소성 병변에 효과적입니다. 땀을 많이 흘려 수분이 부족해진 피부는 하루 7~8잔의 물을 꾸준히 마셔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 휴가 후유증 극복법 5가지
첫째, 수면리듬을 회복하세요!
우리의 생체리듬이 다시 일상과 직장생활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대략 1~2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므로 평소 수면패턴을 유지하고 낮잠을 길게 자지 않아야 합니다.
둘째, 제철 과일, 채소로 신진대사에 활력을 불어넣으세요!
각종 피타민과 무기질, 수분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는 피로를 덜고 면역력을 향상시키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셋째, 우울감을 떨쳐내세요!
휴가 후 우울감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일상에서 소소한 즐거움을 찾으며, 산책, 가벼운 조깅이나 수영, 하루 20분 정도의 햇빛 보기가 도움이 됩니다.
넷째, 스트레칭과 찜질로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세요!
장거리 이동이나 비행 등으로 척추와 주변 근육, 인대 등이 긴장해서 생기는 ‘척추피로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스트레칭이나 가벼운 마사지, 반신욕으로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럼 우리 모두 휴가 후유증 극복하여 즐거운 생활하도록 해요! 오늘 하루도 화이팅하세요!

■ <건강한 넷마블> 지난 콘텐츠 다시 보기
[건강한 넷마블]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5월! 야외활동 안전수칙 1편
[건강한 넷마블]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 미세먼지 대처방법 2편
[건강한 넷마블] 여름철 불청객, 식중독 예방수칙 3편
[건강한 넷마블] 여름철 폭염주의보! 냉방병 대처법 4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