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페이트/그랜드 오더’, 돌아온 네로 축제 이벤트 실시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스토리 수집형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페이트/그랜드 오더(Fate/Grand Order)’에서 ‘돌아온 네로 축제’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돌아온 네로 축제’는 지난해 12월 실시한 ‘네로축제’가 업그레이드 된 내용으로, 예선-본선-결승으로 나눠진 콜롬세움 형식의 던전에서 서번트들과 겨뤄 게임 아이템을 획득하는 이벤트다.

예선, 본선, 결승에 따라 진행되는 날짜와 난이도가 달라, 자신의 플레이 수준에 맞춰 도전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에 참여하면 대전 결과에 따른 메달과 ‘진홍색 꽃잎’을 수집할 수 있고, 메달이나 꽃잎은 개념예장(일종의 장비), 경험치 카드, AP회복 아이템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이벤트에는 초고난이도 퀘스트가 열린다. 해당 퀘스트에 참여하면 특수한 스킬과 공격 패턴을 보유한 서번트가 배틀 상대로 등장한다. 이 퀘스트는 난이도가 매우 높아 전략적인 파티를 구성해서 공략해야 하며, 클리어하면 호부를 포함해 스킬 강화 등에 필요한 인기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이벤트 기간 열리는 모든 초고난이도 퀘스트를 완료하면 총 7개의 호부를 획득한다.

넷마블은 이벤트 기간 중 희귀 서번트인 ‘네로 클라우디우스[브라이드](5성/세이버)’를 획득할 수 있는 픽업 소환을 실시한다.

넷마블 이현숙 사업본부장은 “이번 이벤트는 지난 네로 축제에는 없었던 이벤트 스토리를 감상할 수 있고, 전략적인 공략이 필요한 초고난이도 퀘스트와 교환소가 추가되어 즐길 거리를 더했다”고 말했다.

‘페이트/그랜드 오더’는 TYPE-MOON의 인기작 ‘페이트’ 시리즈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RPG다. 이 게임은 방대하고 뛰어난 스토리텔링이 강점으로 메인 스토리와 함께 각 서번트의 개별 스토리를 감상할 수 있다. 이용자는 다수의 개성 넘치는 서번트들을 소환하고, 클래스, 스킬, 커맨드 카드(Command Card)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브랜드 사이트(http://fgo.netmarble.com), 공식 카페(http://cafe.naver.com/fategokr),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FateGO.KR), 공식 트위터(https://twitter.com/FateGO_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