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대형 신작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70개 전체 서버 마감…10개 긴급 증설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자사의 하반기 최고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개발사 체리벅스)’에 2차로 신규 서버를 긴급 증설했다고 19일 밝혔다.

넷마블은 지난 10월 11일 정오부터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브랜드 사이트(http://bns.netmarble.com)에서 진행하는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위해 준비한 서버 50개가 4일 만에 마감됨에 따라 지난 15일 1차로 서버 20개를 증설한 바 있다. 추가한 서버 역시 4일 만에 마감되면서 19일 신규 서버 10개를 2차로 또 추가했다.

새롭게 오픈한 서버명은 ‘화룡점정’, ‘도원결의’이며, 아직 이벤트에 참가하지 못한 이용자는 신규 서버에서 캐릭터명과 서버 선점이 가능하다.

이용자들의 게임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반영하듯 브랜드 사이트 자유게시판에서는 각 서버 별로 예약한 이용자들끼리 문파를 결성하는 등 벌써부터 커뮤니티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은 “지난 15일 추가한 서버 역시 빠르게 포화 상태가 돼 2차 서버 증설을 긴급히 결정하게 됐다”며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에 관심 가져 주시는 분들 모두 불편함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브랜드 사이트에서는 캐릭터명 선점 외에도 사전등록 이벤트가 열리고 있다. 사전등록에 참여한 모든 이용자에게는 정식 출시 이후 사용 가능한 의상 아이템을 지급하며, 구글 플레이 사전등록 시 10,000 은화를 추가로 제공한다.

이와 함께 출석체크, 친구초대 등으로 열쇠를 획득해 고급 게임 아이템을 증정 받는 보패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인기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 & 소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이 게임은 언리얼엔진4로 제작된 최고 수준의 Full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고퀄리티 시네마틱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 원작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 냈다. 이에 더해 세력간 경쟁을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 계층을 기반으로 갈등, 협동, 경쟁이 발생하는 ‘커뮤니티’ 등을 통해 차별화된 재미를 제공한다.

넷마블은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하는 지스타2018에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선보인 후, 12월 6일 국내에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기다리는 이용자들을 위해 넷마블은 브랜드 사이트 및 공식 커뮤니티 앱을 통해 다양한 게임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의 스토리, 등장인물, 캐릭터, 문파 등에 대한 상세 정보를 비롯해 각 직업별 소개 영상 및 스킬 영상을 최초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용자들은 공식 커뮤니티 앱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World’를 통해 모바일에서도 해당 게임 정보를 빠르고 편리하게 볼 수 있다.

게임과 관련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브랜드 사이트(http://bns.netmarble.com),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netmarbleBnS/), 공식 커뮤니티앱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World’(http://mar.by/v2/4C9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