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모두의마블 ‘월드 챔피언십 토너먼트 한국 국가대표 결정전 진행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지난 25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국민 모바일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 for kakao(이하 모두의마블)’ 월드 챔피언십 국가대표 결정전을 개최했다고 금일 밝혔다.

총 상금 5,000만원 규모로 진행되는 ‘모두의마블 월드챔피언십’은 국민게임 ‘모두의마블’ 출시 5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E스포츠행사로 넷마블이 주최하고 헬로모바일이 후원한다. 지난 8월부터 3차에 걸친 온라인 토너먼트, 국가대표 결정전 등을 통해 선발한 6개국 대표팀이 내달 22일, 23일 양일간 파이널매치를 벌인다.

준비된 티켓이 전 좌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게임 이용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바 있는 이번 한국 국가대표 결정전에는 온라인 토너먼트 우승자 총 8명이 게임 내 인기 맵 신의손맵, 월드맵 등 총 5개 맵을 통해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한국을 포함해 태국, 대만, 인니, 터키, 사우디 등 총 6개국 대표 선수들이 참가하는 월드 챔피언십 출전권을 놓고 펼쳐친 만큼 긴장감 높은 역전 경기가 속출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넷마블은 한국 국가대표 결정전 현장에 온 관람객 전원에 1,000다이아(게임재화) 쿠폰을 지급하고 인증 이벤트를 통해 최대 3,000 다이아를 추가 제공하는 등 다채로운 현장 이벤트도 진행했다.

8강부터 16강, 최종 순위 결정 전까지 매 경기 극적 승부를 펼친 BJ 듀오 선수가 최종 우승, 인연 선수가 준우승을 차치, 한국 국가대표 자격으로 월드 챔피언십 진출권을 획득했다.

한국 국가대표 결정전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BJ 듀오 선수는 “우승을 하게 돼 매우 기쁘고 현장에 와주신 팬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월드 챔피언십에서 더 좋은 경기로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며 월드 챔피언십 진출 소감을 밝혔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출시 5년이 넘도록 이용자분들께서 주신 큰 사랑에 보답하고자 마련한 ‘월드 챔피언십’이 지난 8월을 시작으로 최종 대회만을 남겨두게 됐다”며 “끝까지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 챔피언십 파이널매치는 오는 12월 22일 23일 양일간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되며, 유튜브 모마TV(https://www.youtube.com/playmoma) 및 OGN TV 채널로도 생중계한다. 월드 챔피언십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 3,000만원 및 10만 다이아를 포함해 선수 얼굴이 적용된 게임 내 고급캐릭터 ‘S+등급 카드’가 제작되는 혜택 등이 주어진다.

전세계 도시를 사고파는 익숙한 게임방식에 독점승리∙올림픽개최 등 아기자기한 재미요소를 가미한 ‘모두의마블’은 출시 후 5년간 줄곧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며 모바일게임은 수명이 짧다는 편견을 깨뜨리며 국내를 대표하는 모바일 게임으로 자리 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