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020 대한민국 브랜드스타’ 게임업계 7년 연속 1위 기록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2020 대한민국 브랜드스타’에서 7년연속 게임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주요 산업 부문별 기업의 브랜드가치를 평가하는 이번 조사에는 게임부문에만 브랜드스탁 회원 약 2,845명이 참여했으며, 이 중 넷마블은 총 844점을 얻어 1위에 올랐다. 넷마블은 지난 2014년부터 매해 브랜드가치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브랜드스탁 관계자는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BTS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이 폭 넓게 사랑을 받고 있다”며 “최근에는 글로벌시장에 진출한 ‘일곱 개의 대죄’와 국내 출시한 ‘A3: 스틸얼라이브’ 등 신작들이 흥행에 성공하며 브랜드가치가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해 11월 ‘2019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도 국내 게임사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