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대형 신작 ‘제2의 나라’ 선발대 모집 • 티저 PV 공개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준비 중인 판타지 아트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제2의 나라: Cross Worlds>(개발사 넷마블 네오)의 선발대를 모집하고, 티저 PV를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서포터즈 개념의 ‘선발대’는 가입하면 <제2의 나라> 소식지를 공식 사이트 내에서 확인할 수 있고, 선발대 포인트를 이용해 <제2의 나라> 스페셜 굿즈, 온라인 상품권 등을 획득할 수 있다. 그 밖에도 포인트로 전용 코스튬 등 게임 아이템을 미리 마련할 수 있다.

선발대 가입은 <제2의 나라> 공식 사이트(https://2worlds.netmarble.com/ko/supporters)에서 휴대전화 번호만 기재하면 되며, 포인트는 가입, 로그인, 소식지 확인, 이벤트 참여 등을 통해 받는다.

넷마블은 선발대 오픈을 기념해 여권 공유 이벤트를 오는 27일까지 공식 페이스북에서 진행한다. 선발대가 되면 이용자 이름으로 된 <제2의 나라> 여권이 발행되며, ‘여권 자랑하기’ 기능을 통해 해시태그 ‘#제2의나라선발대’와 함께 개인 페이스북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권을 받는다.

이와 함께 넷마블은 <제2의 나라>의 세계관과 스토리를 녹여낸 고퀄리티 티저 PV를 공식 사이트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enncw)에 공개했다.

이 영상은 주인공(이용자)가 현실 세계에서 가상현실 게임 ‘소울다이버즈’의 테스트에 참여해 ‘제2의 나라’로 오게 된 경위와 두 세계에서 일어나는 만남과 모험에 대해 그려내고 있다.

넷마블 조신화 사업본부장은 “넷마블 게임 중 선발대 도입은 처음으로, 가입하면 <제2의 나라> 일원이 됐다는 의미의 여권 발행 외에도 특별한 혜택이 지속적으로 주어질 예정”이라며, “’제2의 나라’ 감성을 담은 티저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다양한 정보를 공개해 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넷마블이 개발 중인 <제2의 나라>는 ‘레벨파이브’가 기획ㆍ제작하고, ‘스튜디오 지브리’가 작화, 거장 음악가 ‘히사이시 조’가 참여한 RPG(역할수행게임)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계승한 작품이다.

이 게임은 두 개의 세계를 오가는 환상적인 스토리와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카툰렌더링의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을 앞세워 원작의 감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제2의 나라>는 커뮤니티 ‘킹덤’을 기반으로 이용자 간의 협력, 경쟁하는 ‘소셜 시스템’과 ‘이마젠’이라 불리는 개성 넘치는 정령들을 수집ㆍ육성하는 재미가 특장점이다.

게임과 선발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제2의 나라> 공식 사이트와 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